조은령 <내부의 외부 : The Labyrinth>

바스락거리는 풀잎의 스침이 들린다. 그 속에 숨어있던 작은 새의 푸드덕거림이 들리기도 한다. 바람에 흔들리고 있는지 아니면 아무런 동요도 없는 적막함 속인지조차도 헤아리기 어려운 하나하나의 풀, 난초, 이파리들이 살아있음을 오히려 역동적으로 뿜어내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생명체들과 함께 존재하고 있는 조은령작가의 작업실이 풀잎의 사각거림과 작은 새의 푸드덕거림을 커다란 기름종이에 함께 물성을 품고 장막처럼 세워져 있다. 예부터 우리의 조상과 함께해온 사군자의 풀잎과 그것에 … Read More